•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치악산' 브랜드 괴담으로 훼손 우려

창작하는 분들에게 본인의 성공을 위함으로 남을 짓밟고 일어서서 이뤄지는 것에 대한 제재가 잡힐 수 있으면 좋겠다. 영약한 것이 건강함을 망치는 것이 난무한 사회가 되는 곳에 무슨 열정이… 신하연 원주시농업단체연합회 사무국장l승인2023.09.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산물은 땅의 힘으로 자란다. 좋은 땅에서 좋은 농산물이 나온다. 그렇게 믿고 매년 연초에 수확기를 기다리며 설레는 마음으로, 잦은 비도, 무더위도 이겨내고 버텼다.

 '치악산 복숭아 당도 최고'
 이 짤(사진)이 작년부터 유행하면서 복숭아 수확이 한창인 지금 몰려오고 있던 태풍보다 더 큰 일이 생겼다. 꿩이 보은했다는 치악산에 호러가 얹어졌다.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치악산에 예전에 살인사건 있었대'라는 가벼운 농담의 연락이 오간다. 창작가의 자유라는 근거로 만들어진 뜬금없는 허구 이미지로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원주의 농산물 대부분에 치악산이 붙어 있다. 최근에 만든 법인에 치악산을 넣냐 원주를 넣냐 고민을 했던 건 맑은 정기에 맛나고 좋은 긍정적인 의미를 담고 싶어서였다. 추석 선물 예약받은 상품에 넣을 소식지에 치악산이라는 문구를 그대로 쓸지 아니면 수정을 해야 할지 고민이 많다.

 귀하게 키워서 좋은 걸로만 골라서 담아 드리는데, 루머만 들은 분이 받으시고 기분 나빠 하시면 어쩌지 싶다. 앞선 걱정이라 할 수도 있지만, '아니다'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 고객님의 항의는 언제 어떻게 나올지 모르기 때문이다. 

 내 주변에 있는 현실적인 장소라 공포감이 더 높다는 말로 홍보를 하고 있으면서, 허구라는 말을 영화 안에 넣겠다는 말은, 영화를 본 사람에게만 적용이 된다는 것을 알고 하는 말 같아서 영악하다 생각이 든다. 흥행이 되든 안되던 요즘 미디어 세대에 계속 회자가 될텐데, 그 수많은 사람들이 찍었을 영화에서 '실제 있는 지역으로 이런 내용 찍어도 되요?'라고 물어본 사람이 없다는 것에서 '내로남불'인건지 아님 이렇게 원주에서 들고 일어나주면 그것 또한 마케팅으로 본 것이라면, 이기주의로 인한 '사람'에 대한 회의가 든다.  

 지역명 영화로 인한 농산물에 대한 피해가 없지는 않았겠지만, 이번 사례로 확실하게 알았으면 좋겠다. 본인들이 영화를 찍기 위해 그동안의 시간과 비용으로 이 영화 개봉이 힘들다고 하는데 수많은 원주시민들이 공들여 쌓아놓은 치악산 브랜드에 이미지 손상을 하는 건 어떻게 원활하게 하려는지 모르겠다. 시사회에서 치악산 복숭아에 본인들의 영화 홍보를 얹는 '치악산 복숭아 당도 최고'라는 긍정적인 문구를 '치악산 공포 최고'라고 바로 응용하여 쓰면서 무슨 원활하게를 말하는걸까.

 '치악산 괴담을 통해 시작한 영화라는' 인터뷰를 하였는데 마치 실화로 그런 일이 있었던 것에서 시작했다라는 묘한 뉘앙스는 하지 말아야 했다. 가상이라는 말을 자막에 넣으면 뭐하는가 인터뷰에서 가상이라는 말을 필히, 필수로 해야 하는 것이 원주시민에 대한 예의다.

 다른 타 지역명을 쓴 영화와 비교하여, 지역사회와 상생을 원한다면, 치악산 제목에 한문이라도 넣어 현 치악산과 다르다는 것을 필히 표시해야 한다. 기초적이며 구체적인 대안도 없이 제목을 바꿀 수 있다고 말을 하면서 시사회에서 계속 치악산을 사용하면서 협의 중이다라는 말은 안하무인하다. 

 역발상으로 홍보된거 아니냐는데, 본인 집 김치가 허구로 만들어진 살인자의 김치라 하면 괜찮은가로 되물어본다.

 항상 본인 입장에서 생각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글 하나를 쓰더라고 이 말을 내가 남에게 들었을 때 괜찮으련지 고려해보고 표현했으면 좋겠다. 자극적인 것에 익숙해져 조용하게 본인 업을 잘하는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는 점은 없는지 생각하고, 미안한 일이 생기면 바로 사과할 줄 알고,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일'을 했으면 한다.

 이번을 계기로 창작을 하는 분들에게 본인의 성공을 위함으로 남을 짓밟고 일어서서 이뤄지는 것에 대한 제재가 잡힐 수 있으면 좋겠다. 영악한 것이 건강함을 망치는 것이 난무한 사회가 되는 곳에 무슨 열정이 남아 있을까.


신하연 원주시농업단체연합회 사무국장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하연 원주시농업단체연합회 사무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특별자치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4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