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뇌졸중·심장병 예방…죽상경화증부터 막아야

혈관 좁아지는 나쁜 식사 습관 자료제공: 코메디닷컴l승인2023.05.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동맥경화증은 알아도 죽상경화증은 모르는 사람이 적지 않다. 뇌졸중(뇌경색-뇌출혈),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등 혈관 질환의 원인은 엄밀히 말하면 죽상경화증 때문이다. 동맥경화증은 주로 혈관의 탄력이 감소하고 좁아지는 것으로 범위가 넓게 펴져 있다. 죽상경화증은 동맥의 일부분인 맨 안쪽 내막에 지방과 세포의 덩어리가 생겨 혈관이 좁아져 혈액의 흐름을 방해하는 병이다. 혈관이 막힐 정도로 좁아지고 살도 찌는 생활 습관에 대해 알아보자.

 혈관 좁아지고 살찌는 나쁜 식사 습관은?
 죽상경화증이란 핏속에 콜레스테롤이 너무 늘어나 피가 죽처럼 걸쭉해지고 점차 굳어가는(경화) 것이다. 병이 생긴 부위가 혈관 전체가 아니라 일부분이다. 질병관리청 건강정보에 따르면 동맥경화증을 일으키는 가장 중요한 위험 요인이 고혈압이나 노화 현상인 반면에, 죽상경화증은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지나치게 쌓인 고콜레스테롤 혈증이라는 것도 중요한 차이다.

 ▷"삶은 것보다는 튀겨야"… 튀김, 콜레스테롤 많은 음식 과식하는 경우: 기름기가 많거나 기름에 튀긴 음식을 장기간 많이 먹으면 죽상경화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돼지 비계, 삼겹살, 튀긴 과자(깡·칩 등), 베이컨·소시지·핫도그 등 가공육 등이다. 콜레스테롤·중성지방이 많은 음식도 주의해야 한다. 육류의 간, 창자, 양, 콩팥 등의 내장, 마른 오징어, 명란젓 등 젓갈류 등도 절제해야 한다.

 ▷인스턴트-가공식품 많이 먹는 경우: 식사량을 줄여도 공장에서 만든 과자나 라면·컵라면·즉석 우동 등 인스턴트 국수, 가공된 피자를 자주 먹으면 살이 찌고 핏속에 콜레스테롤이 늘어날 수 있다. 포화지방은 고기의 비계 등 기름진 부위에만 있는 게 아니다. 인스턴트-가공식품에도 많기 때문에 성분표를 살피는 게 좋다. 이들 식품에는 트랜스지방도 많이 들어 있다.

 ▷자주 과음하면서 탄산음료 많이 마시는 경우: 술은 열량이 높고 당이 많아 살이 찔 수 있다. 간 질환 위험 뿐만 아니라 뱃살이 나오고 혈액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 안주를 곁들이는 것도 문제다. 식사까지 했다면 체중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탄산음료를 자주 마시면 살이 찔 수 있다.

 ▷혈압 조절 필요한데… 흡연까지: 동맥 내막에 손상을 일으키는 중요한 요인으로는 고혈압, 흡연, 각종 염증성 물질, 박테리아 생성물, 바이러스, 콜레스테롤, 당 대사 물질 등이 있다. 고혈압과 흡연은 혈관의 탄력성을 떨어뜨리는 가장 큰 위험 요인이다. 혈압 조절과 금연이 중요하다.

 증상은?…혈관 50% 이상 좁아져야 증상 느껴
 상당한 정도의 죽상경화증이 있더라도 증상이 곧바로 나타나지 않는다. 혈관의 50% 이상이 좁아지면 말초 부위로 피의 흐름이 적어져 가슴 답답함, 통증 등 비로소 증상을 느끼게 된다. 따라서 심장, 뇌, 팔다리에 혈액이 부족한 증상이 생기고 심근경색증·뇌졸중 같은 응급 질환의 발생 전까지는 죽상경화증이 심각하다는 것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죽상경화증의 예방은?
 ▷식이섬유 많은 채소·과일, 통곡물 섭취: 다양한 과일과 채소를 매일 먹고 통곡물 섭취를 늘리는 것이 좋다. 식이섬유가 몸속의 콜레스테롤을 직접 줄이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고기를 먹더라도 채소를 곁들이면 유해 물질을 줄일 수 있다. 현미, 보리 등 통곡물에는 불포화지방산이 많아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된다.

 ▷소식, 설탕·소금 적게 먹기: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 소식으로 칼로리 섭취를 줄여야 한다. 특히 설탕을 적게 먹어야 한다. 혈압을 높여 혈관 질환에 나쁜 소금 섭취도 줄이고 음주도 절제해야 한다. 

 ▷고기는 살코기 위주로: 단백질 보충을 위해 육류도 먹되 지방이 많은 부위의 섭취를 줄이고 가능하면 살코기를 먹도록 한다. 혈관 건강을 위해서는 포화지방과 콜레스테롤의 섭취를 줄이는 게 기본이다.

 ▷금연, 운동, 약물치료 서둘러야: 아직도 담배를 피운다면 당장 금연해야 한다. 매일 30분 이상 운동도 필요하다. 먹었으면 움직이는 게 원칙이다. 특히 이미 혈압이 높거나 당뇨가 있으면 약물치료도 해야 한다. 적극적으로 조절을 해야 죽상경화증의 진행을 예방할 수 있다.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료제공: 코메디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특별자치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3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