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여행

명봉산솔밭관광농원·나무야 허브가든·원주자연생태원 최다니엘 기자l승인2022.05.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강원도농업기술원, 가족과 가볼만한 '休 여행지' 소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가족 단위 여행객이 늘고 있다. 이에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농촌 치유농장과 치유마을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다양한 농촌체험을 통해 스트레스 해소, 심신 회복, 건강 증진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어서다.

도내에는 23개 치유농장과 11개 치유마을이 있다. 이곳에서는 허브, 곤충, 음식, 동물 등 다양한 자원을 활용한 치유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강원도농업기술원이 소개한 원주 지역 치유농장과 치유 마을을 소개한다. 

푸른 솔밭이 주는 치유: 명봉산솔밭 관광농원
흥업에 있는 명봉산은 치악산에서 남쪽으로 뻗은 줄기를 타고 솟은 산이다. '봉황이 우는 산'이라는 이름만큼 산새가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명봉산솔밭 관광농원은 명봉산 아래에 위치한 자생 소나무숲에 들어서 있다. 

오세성 대표가 아이들이 자유롭게 뛰어놀 만한 공간을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농원을 조성했다. 이 때문인지 숙소동마다 너른 잔디밭이 있고 별을 받으며 쉴 수 있는 데크가 있다. 하늘로 쭉 뻗은 소나무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다. 

오 대표가 가장 자랑스러워하는 프로그램은 부모와 아이가 함께하는 '자기 나무 심기'다. 나무에 이름표를 붙이고 커가는 과정을 함께 공유할 수 있다. 이곳에서 자주 보이는 직박구리, 산까치, 산비둘기, 박새, 무당새 딱따구리 등을 위해 새집을 지어줄 수도 있다.

여름에는 반딧불이가 날아다니고 개구리가 뛰어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소나무숲 아래에서 명상, 요가를 하거나 산책, 맨발 걷기도 괜찮다. 이곳에서 자란 임산물로 직접 요리해 먹을 수도 있다. 

주로 1박 2일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숙박은 숙박동을 이용해도 되고 텐트를 가져와 캠핑을 해도 된다. 상세한 프로그램이 있지만 농원과 상의해 조정할 수도 있다. ▷문의: 010-8824-9480(흥업면 승안동길 242-56)

허브와 음악에서 찾은 치유: 나무야 허브가든
판부면 서곡리에 있는 나무야 허브가든은 음악과 허브가 만나는 곳이다. 이곳을 운영하는 양미형 대표는 유럽 유학시절 허브를 알게 됐고, 허브에 관한 관심과 열정이 생겨 지금의 농장을 만들었다. 양 대표는 음악은 자연을 노래하는 것이요, 여기에 허브가 더해져 치유를 극대화한다고 말한다. 

작년에는 모차르트 음악과 라벤더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 2악장이 주는 평온함은 라벤더를 연상하게 한다고. 라벤더를 흡입하고 오일 마사지를 받으면 정서를 안정시킬 수 있다. 

자신에게 맞는 차를 블렌딩하고 시음하는 과정이 진행된다. 바질, 오레가노, 차이브 등을 채취해 스파게티를 만들어보는 과정도 있다. 토마토 소스만 제공하고 나머지는 직접 요리해야 한다. 방문객들은 허브를 채취하는 과정만으로도 행복을 느낀다.

직장인이나 교직원 등이 힐링을 위해 자주 방문한다. 일상에서 지친 마음을 편안하게 가꿀 수 있다. 

당일 프로그램만 진행된다. 사전 예약을 통해 참여하고 싶은 치유프로그램을 미리 신청하면 좋다. 만약 1박 2일 코스로 나무야 허브가든을 즐기고 싶다면 인근 백운산 휴양림을 이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문의: 766-0305(판부면 서곡리 1022, 1023번지)

곤충과의 대화가 즐거운 곳: 원주자연생태원
소초면 장양리에 가면 귀엽고 앙증맞은 곤충을 만날 수 있다. 원주자연생태원은 곤충사육장과 곤충표본실, 치유체험장을 갖춘 곤충농원이다. 사육장엔 귀뚜라미 장수풍뎅이, 사슴벌레, 굼벵이 등을 키우고 있다. 표본실에서는 미각체험장과 외부심터로 구성되어 있다. 별도의 동물농장도 운영해 아이들이 좋아한다. 

동물농장에 들어서면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오리들이 뒤뚱거리며 걸어온다. 당근스틱을 오도독 씹어먹는 아기토끼의 모습도 매우 귀엽다. 기니피그, 고양이, 양, 염소 등도 만나볼 수 있다. 곤충표본실에는 나비를 비롯한 각 곤충이 벽으로 둘러싸여 있다.

매미, 잠자리는 물론 콩 등의 성장 표본을 전시해 놓았다. 한 달 1천500명 이상 이곳을 찾는다. 사육키트 만들기, 곤충과의 대화, 풍뎅이빵 만들기 등 다양한 치유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문의: 010-3379-7313(소초면 검엉터길 7-20)


최다니엘 기자  nice4sh@naver.com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니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2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