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신협에서 목돈 굴려볼까?"… 최고 연 8%

2금융권, 8% 적금·2.8% 예금 출시 … 정기예·적금 금리 비교 최다니엘 기자l승인2022.03.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달 출시된 청년희망적금은 그야말로 파격이었다. 만 19~34세의 연봉 3천600만 원 이하 청년에게 연 10%대의 금리를 지급하기로 한 것. 정부 지원이 이뤄지긴 했지만, 저금리 시대에 이율 10% 적금상품은 최상위 재테크 수단으로 여겨졌다. 나이 제한에 걸려 청년희망적금에 가입할 수 없었던 40·50세대는 상대적 박탈감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지 않던가. 청년희망적금보다는 못하지만 잘 찾아보면 연 8% 적금상품도 만날 수 있다. 이달 초 신협중앙회는 2.5% 금리를 제공하는 '신한카드 연계 4차 플러스 정기적금'을 출시했다. 1년 만기, 월 최대 30만 원까지 납입할 수 있으며 1인 1계좌에 한해 가입할 수 있다.

다만 제휴 신한카드를 발급 후 6개월간 50만 원 이상 사용하는 등의 조건을 충족하면 5.5%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추가로 제공해 준다. 자세한 사항은 각 신협에서 안내하고 있다. 

인터넷은행 케이뱅크도 연 2.5% 금리의 코드K자유적금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1인당 최대 3개 계좌를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다. 월 최대 적금 한도는 30만 원이며 가입 기간은 최소 6개월에서 최대 3년이다.

이 밖에도 BNK저축은행의 '머니모아 정기적금'(7.0%), 웰컴저축은행 '웰컴 첫거래우대 m정기적금'(최고 5.5%)도 고금리를 제공한다. 1·2금융권 예·적금 금리를 한눈에 비교하려면 전국은행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주요 포털에서 '예금 금리'를 검색하면 된다.

원주 2% 후반 예·적금상품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금리는 기본금리이며 우대금리 사항은 각 금융기관에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8% 금리 상품보다는 못하지만 원주에서도 상대적 고금리 상품이 출시되고 있다. 1년 만기 적금상품의 경우 최대 2.89%(기본금리), 예금상품은 2.82%까지 이자를 지급해 주는 것. 지역농협, 신협, 새마을금고 조합원이라면 알아둘 만하다. 

지난 23일 기준, 1년 만기 거취식 예탁금 상품 중 가장 높은 이율을 제공하는 금융기관은 원주제일신협이었다. 연 2.82%(단리) 정기예탁금 상품을 판매하고 있기 때문. 1억 원을 예치하면 세전 282만 원의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새마을금고에서는 원주중앙새마을금고가 2.8% 상품을 취급하며 지역농협은 원주원예농협이 2.5%(1억 원 이상 예치 시) 이자 상품을 운용하고 있다. 

적금상품은 원주참빛신협이 2.9% 정기적금 상품을 운용하고 있다. 최소불입액이 1만 원인 정액적립식 상품으로 저축기간은 12개월이다. 새마을금고는 신원주새마을금고가 2.5% 상품을 취급하며 지역농협은 문막농협이 1.9% 정기적금 상품을 운용하고 있다. 

기본금리로 1~2%대 이율을 제공하지만, 조건을 맞추면 쏠쏠한 우대금리를 챙길 수 있는 곳도 많다. 원주농협 정기예금 상품의 기본금리는 1.5%이지만 콕뱅크·신용카드 가입 등의 조건을 충족하면 최대 0.5%포인트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원주원예농협 정기예금상품은 예치금이 클수록 높은 금리를 제공하고 북원신협은 예치 기간이 길수록 고이율을 안겨준다.

무턱대고 가입했다간 낭패
한편 고금리에 현혹돼 무턱대고 상품에 가입했다가는 이후 더 좋은 조건의 특판이 나왔을 때 가입하지 못하는 상황에 빠질 수도 있다. 정부 규제로 새 예금계좌를 개설한 후 20영업일이 지나야 예금계좌를 또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조합별로 4~5% 특판이 자주 나오는 새마을금고나 신협 상품을 가입할 때는 비과세 등의 요건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통상 이자 소득에는 15.4%의 세금이 나가지만 상호금융에서는 1인당 3천만 원(여러 조합 합산)에 한해 농특세 1.4%만 부과한다. 단 이런 비과세 혜택을 받으려면 해당 조합에 소정 금액을 출자하고 조합원이 되어야 한다. 출자금은 1만~10만 원으로 다양해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


최다니엘 기자  nice4sh@naver.com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니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특별자치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4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