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원주혁신도시 '일미삼겹살'

신선한 미나리와 한돈 삼겹살 권진아 시민기자l승인2021.04.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특유의 향긋함과 부드러운 식감이 매력적인 미나리. 유기농으로 직접 재배한 돌미나리를 질 좋은 한돈 삼겹살과 맛볼 수 있는 곳이 있다. 혁신도시에 위치한 '일미삼겹살(대표: 이준영)'이 그 주인공이다.

 이 대표는 4년 전 삼겹살구이 전문점을 오픈하면서 특색을 갖추기 위해 미나리 삼겹살을 선택했다. 경상도 지방에서는 인기가 있었으나 강원도 쪽엔 미나리 삼겹살을 판매하는 곳이 없었기 때문. 봉산동 약 1천600㎡ 규모의 밭에서 직접 미나리를 재배하고 있다. 지하수로 키우면서 첫 재배로 나온 어린잎을 사용한다.

 돌미나리의 어린잎이 단맛이 나고 부드럽기 때문이다. 미나리 삼겹살을 주문하면 생 미나리와 고기를 함께 내어주는데 향긋한 향을 좋아한다면 생으로 먹어도 좋고 불에 익혀서 싸 먹어도 좋다. 불에 익힌 미나리는 연한 식감의 색다른 삼겹살 구이 맛을 선사한다.

 

▲ 일미삼겹살 이준영 대표

 고기는 청정지역에서 자란 건강한 돼지로 HACCP 인증을 받은 질 좋은 삼겹살만 취급한다. 이 대표가 직접 도축장에 가서 선별해 가져오기도 한다. 손질할 때 껍질 부분은 제거하는데 숯불에 고기를 구울 때 껍질이 있으면 딱딱해지기 때문이다.

 삼겹살은 여러 번 뒤집는 것보다 겉면이 바삭하게 익었을 때 한 번만 뒤집어서 구우면 육즙이 빠져 나가지 않아 맛있게 즐길 수 있다. 김치와 갈치속젓을 곁들여 미나리와 함께 싸 먹으면 궁합이 좋다. 이곳은 한 달 전에 지금의 자리로 이전 오픈하면서 숯불구이로 바꿔 한우도 취급하기 시작했다.

 한우는 치악산한우와 횡성한우 중 보다 좋은 걸 선별, 손질해 나간다. 숙성 냉장실에서 영하 1~2도의 일정한 온도를 유지해 보관하며 주문 즉시 썰어서 제공한다. 정육점도 함께 운영 중이며, 독립된 공간을 원하는 고객 요구에 맞춰 가게 내부를 룸 형태로 구성했다. 후식 메뉴로는 뚝배기볶음밥과 된장찌개가 인기다. 된장찌개는 횡성에서 직접 만든 막장으로 끓이며 냉이와 각종 채소를 더해 깊고 구수한 맛이다.

 

▲ 뚝배기볶음밥

 뚝배기볶음밥을 고안해 손님들의 만족도가 높다. 뚝배기볶음밥은 볶음김치에 양파, 미나리 등의 채소를 넣어 풍미를 더한다. 영업시간은 오전11시부터 밤10시30분까지이며 일요일 휴무.

 ◇메뉴: 일미 미나리삼겹살·목살(180g, 1만4천 원), 한우 꽃등심·채끝살·갈비살(150g, 3만4천 원), 후식 된장찌개(3천 원), 뚝배기볶음밥(3천500원) 등

 ▷위치: 양지뜰1길 28 1층

 ▷문의: 732-8318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 지원을 받았습니다.


권진아 시민기자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아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1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