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우리한우, 육즙 고소하고 육질 부드러워

탄화물질 적은 실실이 석쇠 사용…직접 담근 된장 구수해 임춘희 기자l승인2016.08.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실처럼 가느다란 석쇠에 꽃처럼 핀 마블링 한우를 올리자 지글 지글 소리를 내며 고소한 향이 침샘을 자극한다. 얼른 한 번 뒤집은 다음 소금장에 살짝 찍어 입어 넣으니 살살 녹는다.

육즙이 살짝 올라온 한우는 소금장 하나만으로도 충분하지만 구운 마늘을 올려 쌈으로 싸면 고기와 채소 맛이 어우러진다. '실실이 석쇠'를 사용해 고기맛을 한층 살렸다. 굵은 석쇠는 탄화 면적이 넓다보니 축열량이 커 고기에 탄화물이 많이 묻지만 실실이 석쇠는 그렇지 않다.

일산동에 있는 '우리한우(대표: 방삼진)'는 (사)전국한우협회와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회원사로 우리의 한우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한우 전문점이다.

최고의 한우를 공급받기 위해 전국을 돌아다니며 고기를 공수한 탓인지 한우는 육즙으로 인한 고소함이 살아있고, 육질은 부드러워 한우를 제대로 즐길 수 있다. 최상 등급인 1++와 1+, 1을 등급별로 표시했으며, 마블링을 선호하지 않는 사람의 입맛에도 맞추기 좋다. 

방 대표는 "1인분이 170g이지만 먹어보면 양이 결코 적지 않다"며 "깔끔하게 손질한 고기를 적당한 두께로 썰어 정직하게 저울에 올린다"고 말했다. 

많은 반찬이 필요 없지만 고추장으로 묻힌 오이고추무침이나 신선한 야채샐러드, 무채김치 등이 깔끔하고 맛있다. 노릇하게 구운 한우에 묻힌 오이나 고추를 하나 올려서 먹어도 좋다. 간장 저림을 한 양파나 마늘장아찌 등 개운함을 더해주는 반찬들이 한우와 잘 어울린다.

고기를 먹고나면 생각나는 게 바로 된장찌개다. 방 대표가 직접 담근 된장을 사용하기 때문인지 된장찌개가 일품이다. 방 대표는 "시골에서 콩농사를 짓는 지인에게 해마다 메주를 부탁해 된장을 담그고 있다"고 말했다.

보글보글 끓인 된장찌개에서 양파, 애호박, 두부를 건져 밥에 올리면 구수한 된장 맛이 고슬 하게 지은 밥에 스며들며 입맛을 당긴다. 원주에서 생산되는 토토미를 사용해 밥을 짓고, 한우 전문점답게 구이 이외의 메뉴도 모두 한우를 접목시켰다. 칼칼하면서 달콤한 수정과가 디저트로 나온다.

점심특선으로 마련한 한우버섯전골이나 한우돌솥비빔밥은 점심 매출을 끌어올려주는 효자 메뉴다. 버섯을 듬뿍 넣은 한우버섯전골은 한우와 버섯, 채소에서 우러난 국물 맛에 반한다. 한우돌솥비빔밥은 한우를 갈아서 볶은 뒤 고명으로 올렸다.

주차장이 널찍하고, 본관 옆에 별관이 마련돼 있어 공간활용이 편리하다. 홀과 룸을 합해서 300석. 오전10시부터 오후10시까지 영업하고 연중무휴.

▷위치: 일산동 우보삼성 아파트 입구
▷메뉴: 한우특수부위(1인분 170g 3만4천원), 한우특등심(1인분 170g 3만원), 한우갈비살(1인분 170g 3만2천원), 등심모둠((1인분 170g 2만원), 한우차돌박이(1인분 170g 1만5천원), 양념육회(250g 2만5천원), 점심특선: 한우버섯전골(1만원), 한우돌솥비빔밥(6천원), 한우불된장탕(8천원), 설렁탕(6천원)

▷문의: 744-6611
 


임춘희 기자  hee@wonjutoday.co.kr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춘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2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