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원주도 인구 데드크로스 본격화

2020년부터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아 이상용 기자l승인2023.03.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원주시 인구는 2020년부터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아 인구가 자연 감소하는 인구 데드크로스에 접어들었다. 사진은 원주시청 전경.

작년 말 기준 원주시 내국인 인구는 36만807명이었다. 작년 1년간 3천50명 증가했다. 최근 10년 동안 증가한 인구수는 약 3만6천 명이었다. 혁신·기업도시 조성이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광주원주고속도로와 KTX 개통 및 중앙선 복선 전철화 등 교통 인프라 확대도 인구 증가에 한몫했다.

그러나 원주시 인구는 지난 2020년부터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아 인구가 자연 감소하는 ‘인구 데드크로스’에 접어들었다. 자연적 증감 현황은 2020년 –72명, 2021년 –123명, 2022년 –577명 등 해를 거듭할수록 감소 폭이 커지고 있다.

2021년 원주시 출생아 수는 역대 최저인 2천35명이었다. 이듬해인 2022년 출생아 수는 2천99명으로, 10년 전인 2013년 출생아 수보다 447명 적었다. 출생아 감소는 혼인 건수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원주시 혼인 건수는 2017년까지 연간 1천700건대를 유지하다 2018년 1천600건대로 줄었고, 이후에도 계속 감소해 지난해에는 1천482건에 그쳤다. 가임여성 수도 2013년 8만3천427명(25.7%)에서 지난해에는 8만81명(22.2%)으로 줄었다.

유소년 인구(0∼14세)와 생산가능인구(15∼64세) 비율도 해마다 줄고 있다. 유소년 인구 비율은 10년 전 15.6%에서 지난해 12.2%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생산가능인구 비율은 72.4%에서 70.9%로 줄었다. 반면 고령화는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작년 말 기준 65세 이상 원주시 고령 인구는 6만755명으로, 전체 인구에서 16.7%를 차지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약 2만 명 증가했다.

저출산·고령화가 심화하면 비경제활동인구 증가와 노동력 부족으로 이어진다. 경제성장이 둔화할 뿐만 아니라 사회 활력의 저하를 초래한다. 총부양비 등 사회보장급여 지출이 늘어 재정수지도 악화시킨다. 1인 가구와 65세 이상 독거노인 비율 추이도 우려되는 대목이다.

1인 가구 비율은 2015년 29%에서 지난해 46.8%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독거노인 비율도 6%에서 8%로 증가하면서 사회적 문제로 비화하고 있다. 1인 가구와 독거노인의 생활양식을 반영한 맞춤형 인구정책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장래인구 전망은 더욱 어둡다. 2020년 대비 2040년 유소년 인구는 19.7%, 생산가능인구는 16.4%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전체 인구를 나이순으로 나열했을 때 중앙에 해당하는 중위연령은 2020년 43.5세에서 2040년에는 54.9세로 높아진다. 같은 기간 고령 인구 비율은 14.7%에서 34.8%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는 등 저출산·고령화의 늪에 빠지게 된다.

이에 원주시는 저출산 대응, 정주여건 향상, 일자리 창출, 교육환경 조성 등 올해 145개의 인구정책을 추진하며, 사업비는 4천263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원주시 관계자는 “혼인, 출산, 양육, 교육에 대한 장기적인 방안 마련과 함께 청년층 유출 방지를 위한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과 장년층 및 귀농·귀촌인 유입을 위한 지원 정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도권과 대도시 중산층 은퇴자의 원주시 전입을 유도하고,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적 방안도 검토 중이다. 55세 이상 원주시 전입자 수는 2020년 4천854명, 2021년 5천268명, 2022년 4천822명 등 연간 5천 명 안팎에 이르고 있다.

은퇴한 뒤 경제·환경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원주시로 이전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중산층 은퇴자의 전입을 유도하고, 정착 지원을 위한 시책 발굴을 위해 원주시는 전입은퇴자지원센터 운영을 검토하고 있다. 은퇴자 유입으로 소비 촉진은 물론 새로운 인적자원을 확보할 수 있고, 커뮤니티 활성화 등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이상용 기자  sylee@wonjutoday.co.kr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3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