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무단방치한 전동킥보드 견인한다

원주시, 개정 조례안 입법예고…7월부터 시행 이상용 기자l승인2022.02.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단계동 고속버스터미널 옆 전동킥보드 주차장.

공유형 개인형 이동장치인 전동킥보드를 차도, 보도, 공공장소 등에 무단 방치하면 원주시에서 견인할 예정이다. 이를 시행하기 위해 원주시는 ‘주차위반자동차 견인 등 소요비용 산정기준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 했다.

원주시에 따르면 현재 원주에서는 6개 업체가 전동킥보드 대여사업을 하고 있으며, 6개 업체에서 운영 중인 전동킥보도는 약 1천100대이다. 문제는 이용자들이 보도와 차도를 오가며 위태롭게 주행하고 있으며, 이용 후 보도 등에 무단 방치한다는 것이다. 심지어 시각장애인의 안전을 위한 점자 블록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안전사고 위험이 대두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시민 불편을 초래하고,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실정이다. 이에 작년 10월 의원 발의로 ‘원주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안전 증진 조례’가 제정됐다. 이 조례는 원주시가 전동킥보드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시책 개발과 이용여건 개선에 노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한, 전동킥보드를 무단 방치해 통행에 불편을 줄 경우 원주시가 전동킥보드를 이동·보관하거나 그밖에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조례에 의거해 원주시는 이번 개정안을 마련했다. 원주시 관계자는 “지금도 전동킥보드로 인한 민원이 많은데, 날이 풀려 이용이 활발해지면 민원은 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개정안은 차도, 보도, 그밖의 공공장소 등에 전동킥보드를 무단 방치하거나 주차가 금지된 곳에 주차해 통행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는 조항을 신설했다. 또한, 무단 방치 등으로 인해 대여사업자의 전동킥보드를 원주시가 이동·보관하는 경우에는 대여사업자에게 이동·보관에 소요된 비용을 징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동·보관에 따른 견인료는 1만6천 원이다. 수거 인력 인건비와 수거 장비 유지비 등을 토대로 견인료를 산정했다고 원주시 관계자는 전했다. 이와 함께 원주시는 전동킥보드 민원신고시스템도 구축 중이다. 무단 방치된 전동킥보드 사진을 촬영해 민원신고시스템에 민원을 넣으면 대여사업자에게 통보된다.

대여사업자는 민원이 제기된 전동킥보드를 2시간 안에 이동 조치해야 한다. 2시간 내에 처리하지 않으면 원주시에서 견인하게 된다. 원주시는 시의회 의결을 거쳐 오는 7월부터 견인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원주시는 시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전동킥보드 주차장도 만들고 있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전동킥보드 이용이 활발한 흥업면, 지정면, 단계동에 주차장 197면을 조성했다. 올해에는 3월부터 도심 전역에 주차장 1천면을 만든다.


이상용 기자  sylee@wonjutoday.co.kr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2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