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창작오페라와 함께 떠나는 강원도 유람

원주오페라단 대표 창작오페라…17일, 치악예술관 김민호 기자l승인2021.06.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국 서정 미학의 극치로 평가받는 이효석의 단편소설 ‘메밀꽃 필 무렵’을 각색한 창작오페라 ‘인연’.

'인연' '단종 애련' '난고 김삿갓' 등 주요곡 연주와 해설

창작오페라를 통해 꾸준히 강원도 지역콘텐츠를 개발, 보급하고 있는 원주오페라단(대표: 김지현)이 그동안 발표한 창작오페라 중 엄선한 작품을 가지고 시민들 앞에 선다. '창작 오페라와 함께 떠나는 강원도 유람'을 타이틀로 오는 17일 오후7시30분 치악예술관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원주오페라단은 2016년 '단종의 눈물'을 시작으로 2017년 '메밀 꽃 필 무렵', 2018년 '소서노', 2019년 '인연', 2020년 '단종애련'과 '난고 김삿갓'까지 지난 5년간 6편의 창작 오페라를 발표했다. 모두 향토색이 짙게 배어있는 작품들이다.

▲ 비운의 왕 단종과 정순왕후의 지고지순하면서도 안타까운 사랑을 그린 ‘단종애련’,

이번 공연에서는 한국 서정 미학의 극치로 평가받는 이효석의 단편소설 '메밀꽃 필 무렵'을 각색한 '인연'과 비운의 왕 단종과 정순왕후의 지고지순하면서도 안타까운 사랑을 그린 '단종애련', 조선시대 낭만적인 노마드로 평가받는 김삿갓의 삶을 조명한 '난고 김삿갓' 등 창작오페라 3편을 소개한다.

단종애련 중 정순왕후의 아리아 '한 없이 흐르는 눈물'과 이별의 노래 이중창 '눈물이 나요', 난고 김삿갓 중 김삿갓 아리아 '방랑의 노래'와 '벗', 인연에서는 조선달 아리아 '장돌뱅이의 노래'와 허생원과 분이의 이중창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사람' 등 각 오페라의 주요 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연주와 함께 해설을 곁들여 관객들의 이해를 돕고 강원도 이야기와 강원도 풍경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 조선시대 낭만적인 노마드로 평가받는 김삿갓의 삶을 조명한 ‘난고 김삿갓’.

출연진의 면면도 화려하다. 소프라노 정성미와 정희경을 비롯해 메조 소프라노 김향은, 테너 백승화·최용석, 바리톤 김재황·김준동 등 국내 정상급 성악가들이 호흡을 맞춘다. 김지현 대표가 오페라 코치를 맡아 함께 한다.

(재)원주문화재단이 후원한다. 전석 2만 원.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객석은 250석만 오픈할 예정이다. ▷문의: 765-1555(원주오페라단)


김민호 기자  hana016@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1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