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신림면 '카페 다시오다'

독특하면서 익숙한 스콘과 차 권진아 시민기자l승인2021.03.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카페 다시오다 '스콘'

  신림면 치악산국립공원 인근 '카페 다시오다(대표: 정승철, 심소영)'는 지인의 집에 초대받은 기분으로 쉼과 맛을 누릴 수 있는 곳이다. 너른 마당과 옆에는 냇가가 흐르고 있고 하얀색으로 단정하게 지은 2층 양옥이기 때문이다. 1층은 카페로, 2층은 에어비앤비로 운영하며,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하는 가정식 카페다.

 공간 곳곳 특유의 편안함을 느낄 수 있고 주력 메뉴인 스콘과 밀크티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맛이라 부부의 솜씨는 감탄을 자아낸다. 정승철·심소영 부부는 제천에 거주하면서 시골의 정서가 있는 곳에서 사람들이 편안하게 쉼과 위로를 누릴 수 있는 공간 서비스를 꿈꾸던 중 이곳을 열게 됐다.

 

 자연 그대로의 풍경을 오롯이 감상하면서도 세련된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어 손님들의 만족도가 높다. 스콘이나 베이커리류는 남편인 정 대표가 만들고 음료는 아내인 심 대표가 만든다.

 특히 스콘은 현재의 맛과 레시피를 찾기까지 3년여의 시간이 걸렸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인 대파치즈스콘은 대파의 향긋함과 치즈의 고소함이 조화를 이루며, 식사대용으로도 손색이 없다. 올리브치즈스콘, 옥수수스콘, 크렌베리스콘 등 재료와 식감, 맛의 조화가 잘 이뤄져 인기가 많다.

 

 스콘이라 하면 보통 퍽퍽하고 딱딱한 식감과 밀도를 생각하게 되는데 이곳은 스콘의 바삭함과 부드럽고 촉촉한 식감의 밸런스를 잘 유지해 만족도가 높다. 스콘은 '오늘의 스콘'으로 그날그날 신선한 재료를 사용해 다양한 맛을 제공한다. 또한, 여기에 파프리카잼과 청양고추잼을 곁들여 색다른 맛을 선사한다.

 스콘과 채소를 베이스로 한 잼이 과연 어울릴까 싶지만 먹어보면 얼마나 궁합이 좋은지 놀라울 정도다. 재료 또한 천연당과 독일 유기농 밀가루를 사용해 건강도 챙길 수 있다.

 밀크티는 파우더로 만들지 않고 직접 정성껏 끓인 시럽으로 만든다. 아쌈과 얼그레이, 잉글리쉬블랙퍼스트 3가지 홍차를 배합해서 만든다. 밀크티 시럽을 만드는 과정도 단순하지 않다. 적정 시간이 지나면 떫은맛이 나기 때문이다.

 

▲ 정승철,심소영 부부

심 대표는 이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시럽을 먼저 끓이고 홍차를 중간에 투입하는 방법을 사용한다. 당도와 물의 양, 끓이는 시간 등을 1년 동안 테스트한 끝에 조화로운 밀크티 시럽을 선보이게 됐다. 시럽은 주문 시 포장 판매도 하고 있다. 2층 스테이 공간도 방 3칸에 테라스 공간 등 여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영업시간은 오후1시부터 저녁7시까지이며, 매주 월·화요일은 휴무.

 

 

 ◇메뉴: 플레인스콘·오늘의 스콘(3천500원), 앙버터스콘(4천 원), 아메리카노(4천500원), 다시오다 밀크티(6천 원), 그래놀라요거트볼(7천500원) 등

 ▷위치: 신림면 성남로 450 1층(성남탐방지원센터 인근)

 ▷문의: 010-5342-4848

 


권진아 시민기자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아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1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