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일승김치찌개'…3년 묵은지로 끓인 김치찌개

국산 재료로 담근 김장 김치 사용…2대째 운영 권진아 시민기자l승인2021.03.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직접 김장한 3년 묵은지로 만든 김치찌개.

 문막에 위치한 '일승김치찌개(대표: 김정순, 이동노)'는 김치찌개 하나로 한자리에서 28년째 운영 중인 김치찌개 전문점이다. 김 대표의 친정어머니 때부터 시작한 이곳은 2대째 한결 같은 찌개 맛을 자랑한다. 이곳이 김치찌개 하나로 오랜 시간 사랑받는 데에는 이유가 있다.

 국산 재료로 직접 담근 김장 김치에 질 좋은 돼지 갈빗살을 더해 시원하고 깔끔하면서도 깊은 맛을 내기 때문이다. 찌개의 맛을 좌우하는 김치는 귀래에서 심고 재배한 배추에 양념 또한 국산 재료로만 만든다. 김 대표는 해마다 가을이 되면 약 3천포기의 김치를 한 번에 담근다. 그리고 6개월 간 땅 속에 묻어 자연 숙성을 한 후에 저온저장고로 옮겨 2년 넘게 보관하여 숙성한다. 총 3년여의 시간과 정성을 담은 묵은지로 끓여낸 찌개는 오래 끓여도 아삭한 김치의 식감을 맛볼 수 있다.

 

 사람이 직접 손으로 담그는 김치라 일정한 김치 맛을 위해 양념을 배추 속에 묻힐 때 가장 신경을 많이 쓴다. 텁텁한 맛이 나지 않도록 김치의 양념을 최소화 하는 것도 이곳의 특징이다. 고춧가루, 무채, 생강, 갓, 쪽파 등의 재료에 새우젓으로 간을 해 묽게 양념한다. 장기간 숙성을 하기 때문에 양념이 많이 들어가면 배추가 물러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곳의 찌개는 짜지 않으면서 개운한 맛이 일품이다.

 여기에 질 좋은 국내산 생 돼지 갈빗살을 넣어 더욱 구수하고 깊은 맛을 낸다. 냄비에 고기를 깔고 그 위에 김치를 올린 뒤 버섯과 파를 더해 냉장고에서 하루 정도 숙성해 손님상에 나간다. 통김치로 나오니 찌개가 끓기 시작하면 김치를 잘라 푹 끓여 먹으면 된다. 3년 묵은지와 국내산 생갈비의 조화가 끓이면 끓일수록 맛있는 김치찌개 맛을 느끼게 해준다.

 

▲ 김정순·이동노 부부

 기호에 따라 고기를 추가할 수 있으며, 사리면을 넣어 끓여 먹으면 더욱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두부부침, 콩나물무침, 깍두기 등의 5가지 밑반찬도 정갈하고 맛이 좋다. 지역에서 생산하는 것들로 음식을 만들려고 노력하는 김 대표는 "김장하기 한 달 전부터 밑 작업을 하는 등 손이 많이 가지만 김장 김치를 다 해놓고 났을 때의 행복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영업시간은 매일 오전8시부터 오후8시까지이며, 매주 월요일은 오후 3시까지 운영한다.

 

 ◇메뉴: 김치찌개(7천 원), 고기(추가, 7천 원), 사리면(1천 원) 등

 ▷위치:  문막읍 문막시장1길 81 (문막119안전센터 맞은편)

 ▷문의 : 734-5420
 


권진아 시민기자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아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1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