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유투브 인스타그램

행복한 눈물 흘린 '원주여고 우리 할머니'

모교를 찾은 할머니들이 작품을 보며 얘기하는 순간은 피카소나 모네의 것 보다 수줍었지만 더 큰 기쁨을 안겨 주었을 것 박창호 원주연세요양병원장l승인2019.12.02l수정2019.12.02 11: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옛 원주여고 추억의 사진전'이 지난 달 옛 원주여고 교정에서 열렸다. 도심 한가운데 버려진 공간인 옛 원주여고를 뉴욕의 센트럴 파크와 같은 공간으로 만들고자 명륜1동 주민들이 합심해 계획한 전시회였다. 옛 원주여고의 수업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학생작품 등 200여 점이 전시됐는데, 전시회를 찾은 동문들과 주민들의 반응이 꽤 뜨거웠다.
 

 일반적으로 우리사회는 행사를 평가할 때 행사의 내용과 질보다는 참석자 수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번 전시회는 지역 주민의 창의성과 간절한 바람으로 이루어졌기에 오히려 질 높은 알찬 행사를 할 수 있었다. 흔히 말하는 가성비가 좋은 행사였기에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언제든지 옛 원주여고를 방치하지 않는 대안으로 활용한다면 문화 시민 공원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
 

 이번 사진전을 개최하게 된 배경에는 남북분단의 상징 DMZ처럼 철조망으로 둘러쌓인 옛 원주여고를 개방해 뉴욕의 센트럴파크같은 평화시민공원으로 만들자는 필자의 제안을 적극 수용해준 주민, 안재은 원주여고 교장, 신승희 명륜동장의 지대한 역할이 있었다. 또한 연세요양병원 젊은이들이 경험은 물론 전문성도 없었지만 힘을 합쳐 아름다운 옛 교정을 감동의 전시회장으로 승화시켰다.  
 

 전시된 사진을 통하여 60~70년전 궁핍했던 시절에서 현재에 이르는 변화를 엿볼 수 있었다. 가장 인상적인 사진은 넥타이를 메고 흰고무신을 신은 선생님들, 교내 체육대회 때 '금남의 집' 교문 밖에서 구경하는 주민과 군인들 모습, 원주천에서 군인들을 위한 김장을 하기 위해 배추를 씻는 학생들의 모습(전쟁이라는 시대적 상황을 잘 보여주는 사진이었다) 등이다.
 

 전시회장을 찾은 몇몇 원주여고 할머니들은 꽃다운 시절을 회상하며 눈물을 훔치기도 하였다. 그 모습은 예술 장르의 울타리를 확장 시킨 팝아트 선구자 리히텐슈타인의 명작 중 '행복한 눈물'을 연상시켰다. 슬퍼서 흘리는 것이 아니라 감동과 감격의 '행복한 눈물'이었다. 그들이 "내 얼굴과 작품이 여기있었네"라고 작품을 보며 얘기하는 순간은 피카소나 모네의 것 보다 수줍었지만 더 큰 기쁨을 안겨 주었을 것이다.
 

 스페인의 빌바오는 철강산업 쇠퇴로 오랜기간 버림받은 도시였다가 20여년 전 구겐하임 미술관이 들어서면서 활기를 되찾은 훌륭한 도시 재생의 롤모델이다. 창의문화도시로 선정된 원주시가 이 전시회를 계기로 옛 원주여고를 활용한다면 제 2의 빌바오가 되는 것뿐만 아니라 도시재생사업에도 탁월한 장소가 될 것이다. 원주가 낳은 시인이자 작사가인 박건호 가요제를 컨텐츠가 있는 옛 원주여고에서 개최한다면 원주시는 '송가인이여라제2의 미스트롯'을 탄생시키는 문화 예술 장소로 우뚝 서게 될 것이다.
 

 또한 1천만 뉴욕 도심 맨하탄 한가운데 있는 센트럴파크는 세계 5대 마라톤 중 하나인 뉴욕 마라톤의 골인지점으로 많은 관강객이 찾아오는 곳이며 지역경제를 살리는 역할도 맡고 있다, 이처럼 70년 역사와 이야기가 있는 옛 원주여고를 시민 문화 예술공원으로 변화시킨다면 매년 열리는 원주 국제걷기대회의 골인지점으로도 안성맞춤이다.


박창호 원주연세요양병원장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호 원주연세요양병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1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