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유투브 인스타그램

감기 증후군

감기의 전염은 공기보다는 환자의 분비물에 오염된 손이 주된 경로 김현식 성지병원 내과 전문의l승인2019.10.21l수정2019.10.21 10: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 인두, 후두, 기관 등 상기도의 염증성 질환을 총칭하는 용어로 대부분이 감염에 의해 생기고 알레르기가 유사한 증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대부분 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으로 원인 바이러스로는 리노바이러스 등 8종에 200개 이상의 균종이 있고 가장 흔한 리노바이러스만도 110개 이상의 혈청형이 분리되었다. 또한 다양한 바이러스가 동일한 임상 증상을 나타낼 수 있고 한 가지 원인 바이러스가 다양한 증상을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원인 진단을 위한 바이러스 분리나 혈청학적 검사는 의미가 없고 예방도 거의 불가능 하다. 바이러스 이외에 마이코플라스마, 클라미다아, 연쇄상구균 등의 세균도 상기도에 염증반응을 일으키며 특히 세균은 바이러스 감염 후 2차 감염을 일으켜 염증의 정도, 기간 및 합병증에 영향을 미친다.
보통 바이러스 감염 후 1-3일 내에 급작스럽게 증상이 나타나고 코나 목의 불쾌감으로부터 시작하여 재채기, 콧물, 코막힘과 인후통, 기침 및 두통 등의 증상이 따른다.
 

 코감기, 목감기, 후두염, 기관지염 등의 형태로 발전하고 하부기도의 염증이 합병되기도 한다. 증상은 보통 1주 정도 지속되며 가벼운 경우 2-3일, 심한 경우 2주 이상 지속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예후가 양호하므로 안정, 수분섭취 및 양치 등의 일반요법과 증상을 완화시키는 대증요법이 치료의 기본이다. 과도한 안정이나 다량의 비타민 복용 등은 치료에 효과가 없고 부작용을 유발시킬 수 있다. 부비동염, 급성중이염, 기관지염, 폐렴 등의 합병증이나 2차 감염이 있을 때 항생제를 사용할 수 있다.
 

 감기의 전염은 기침이나 대화에 의한 공기전염보다는 환자의 분비물에 오염된 손을 통하여 비점막 등의 신체부위로 침투하여 전염되는 것이 주된 경로이다. 감기가 유행할 때에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하고 외출 후 귀가하면 손을 깨끗이 씻는 것이 중요하며, 충분한 수면과 영양섭취. 규칙적인 생활이 필요하다.


김현식 성지병원 내과 전문의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식 성지병원 내과 전문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0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