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유투브 인스타그램

남이섬닭갈비

국내산 생닭 1인분 7천900원…간장 양념 어린이닭갈비도 인기 권진아 객원기자l승인2019.08.19l수정2019.09.06 16: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인분 7천900원이라는 놀라운 가격으로 국내산 닭갈비를 맛볼 수 있는 곳이 있다. 관설동에 위치한 '남이섬닭갈비(대표: 김태영)'가 그 주인공이다. 김 대표는 가게를 오픈할 때 닭갈비 가격을 1인분 1만 원으로 책정하고 2주간 오픈 이벤트로 반값 할인행사를 진행했다.

 그때 매일 같이 오시던 어르신 손님이 1인분에 8천 원이면 더 자주 오겠다는 말을 한 게 계기가 되어 1인분 7천900원으로 가격을 정했다.
 

 

 그렇다고 값싼 재료를 사용하거나 양이 적은 게 아니다. 국내산 생닭만을 사용하며 양도 푸짐하다. 닭갈비 맛은 고추장을 넣지 않고 고춧가루로만 베이스를 해 뒷맛이 깔끔하다. 40년 전통의 남이섬 닭갈비에서 10년간 일한 경력으로 비법을 전수받았다. 2가지 고춧가루에 30여 가지 재료로 소스를 만든다. 감칠맛을 내는 비법 육수를 만들어 사용하며, 포도주를 넣는 게 특징. 포도주는 육질을 부드럽게 하고, 닭 냄새를 제거하는 데 탁월하다.
 

 이곳에서는 밑반찬으로 천사채 샐러드가 나온다. 쌈 채소에 잘 볶은 닭갈비를 한 점 올리고 마늘을 고추장에 살짝 찍어 천사채와 함께 싸 먹으면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매콤한 닭갈비와 고소한 마요네즈 맛이 어우러져 조화를 이룬다.
 

 '어린이닭갈비'도 인기가 좋다. 아이들 입맛에 맞춘 달달한 간장 양념 맛이다. 조리가 다 되어 접시에 담아 나와 가족 단위 손님들이 즐기기 안성맞춤이다. 막국수는 비빔막국수만 제공하는데 양파가 많이 들어가 시원하고 깔끔한 맛이다. 닭갈비를 다 먹은 후에는 우동사리나 볶음밥도 빼놓을 수 없다. 방앗간에서 직접 짠 들기름을 사용해 고소한 맛과 향이 배가된다.
 

 위생 또한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 닭과 닭내장 모두 생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당일 판매할 양만 받아 그날 소진한다. 여름철이라 닭내장은 예약해야 맛볼 수 있다. 매장은 오픈 주방, 세스코 설치 등으로 철저하게 관리하며, 닭갈비 판도 장시간 뜨거운 물에 불렸다 세척한다.
 

 또한, 김 대표는 매월 1회 4곳의 장애인 단체를 초청해 식사 후원을 하고 있다. 식사 후원을 하는 날에는 저녁 장사만 한다. 이렇게 장사해서 괜찮냐는 질문에 김 대표는 웃으며 "인건비를 최대한 아끼면 된다. 장사가 더 잘되면 10곳을 후원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영업시간은 오전11시30분부터 밤10시까지이며 오후3시~5시는 브레이크 타임이다. 둘째·넷째 주 일요일은 휴무. 셋째, 넷째 주 월요일은 오후5시부터 영업한다. 70석 규모. 야외용 숯불닭갈비도 1㎏ 2만5천 원에 판매하고 있다.
 

 ◇메뉴: 닭갈비(1인분 200g, 7천900원), 닭내장(1인분 200g, 7천900원), 어린이닭갈비(1인분 200g, 6천900원), 막국수(6천 원) 등.

 ▷위치: 원주시 라옹정길 65 (관설동 단관근린공원 인근)

 ▷문의: 765-8884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 지원을 받았습니다.


권진아 객원기자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아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1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