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유투브 인스타그램

'교통사고 다발' 오명 벗어야

원주투데이l승인2019.08.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강원도에서 보행자 교통사고가 다발한 12곳 중 무려 8곳이 원주였다. 참담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도로교통공단이 운영하는 교통사고분석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보행자 교통사고가 25건 이상 발생한 도내 지점은 12곳이었다. 이 중 8곳이 원주였던 것이다.
 

 강원도 전체 인구에서 원주시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22.5%이다. 그런데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점은 원주가 66.6%를 차지하는 것이다. 물론 도내 18개 시·군 중 원주가 인구가 가장 많고, 차량도 가장 많다. 때문에 교통사고도 가장 많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이다. 사통팔달의 교통망도 교통사고에 있어선 치명적이다.

 이를 감안하더라도 도내 다른 도시에 비해 원주에서 교통사고가 기형적으로 다발한 것이다. 원주가 안전한 도시가 아니라는 점에서 하루속히 해결해야 할 당면과제이다.
 

 물론 교통사고 저감을 위한 노력을 계속돼 왔고, 진행형이다. 정기적으로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이 열리고, 교통기반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있다. 원주시는 도로에 CCTV와 차량속도감지기를 설치해 통행속도, 돌발상황과 같은 교통정보를 도로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지능형 교통체계(ITS) 구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보행자 안내 시스템도 약 100개소에 설치 중이다. 보행자 및 보행신호 상태를 운전자에게 제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시스템이다. '더(#) 깨끗한 원주 만들기' 일환으로 노후한 교통신호 제어기를 교체하고 있으며, 고령운전자 실버마크를 제작해 배포하는 등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이 무색하게 교통사고가 여전하다는 건 구조적인 문제에서 원인을 찾아야 한다. 보행자 교통사고가 다발한 8곳은 즉각 안전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또한, 교통사고 발생 형태별로 맞춤형 대처가 이뤄져야 한다. 이와 병행해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시행된 지 100일 만에 원주에서 2천300건 넘는 신고가 접수됐다는 건 무질서가 횡행하고 있다는 증거다.

 극약처방을 내리는 게 당연하다. 교통질서 위반행위는 언제든 적발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심어줘야 한다. 전국 지자체 중 10번째로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다발했다는 점에서도 그렇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원주에서는 703건의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이는 불명예스럽게도 전국 지자체 중 10위에 해당됐다. 개탄스러운 동시에 극약처방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가장 바람직한 개선 방향은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로 차량 통행량을 줄이는 것이다. 대중교통 활성화가 어려운 과제이긴 해도 교통사고를 줄이고, 환경을 살리는 길이기 때문에 꾸준히 도달해야 할 목표이다. 아울러 도로교통공단은 원주로 이전할 당시 원주를 교통 안전지대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국내 최고의 교통 전문가들이 포진한 도로교통공단에서 보다 전사적으로 나서주길 촉구한다.


원주투데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1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