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유투브 인스타그램

금연구역 늘리기보다 단속부터

홍한나(태장동)l승인2019.06.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원주시는 공공장소에서 흡연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해마다 금연구역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도 단구동 시네마11번가 거리와 일산동 로데오거리 등을 비롯해 5곳이 금연구역으로 지정 고시됐다.
 

 금연구역으로 지정된 장소는 홍보 및 계도 기간을 거쳐 단속을 실시하며, 해당 장소에서 흡연하는 것이 적발될 경우 과태료 5만 원을 내야 한다. 하지만 금연구역을 확대하는 것 만큼 흡연단속도 제대로 이뤄지는지는 의문스럽다. 계속되는 민원으로 금연구역을 확대한 시외·고속버스터미널 일대는 흡연자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흡연자가 없더라도 시외버스터미널 출입구를 지날 때면 느껴지는 매캐한 불쾌감이 그곳에서 여전히 흡연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시외버스터미널 반대 편 역시 마찬가지다. 흡연장소를 따로 마련했지만 지정 장소를 벗어난 곳에 더 많은 담배꽁초가 쌓여 있다.
 

 시외·고속버스터미널은 대중교통을 이용해 원주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첫 발을 내딛는 곳이자  원주의 첫인상을 결정짓는 중요한 장소다. 이런 곳에서 처음 접한 모습이 갑갑한 담배연기와 바닥을 뒤덮은 침 얼룩이라니. 건강도시를 표방하는 원주시 이미지와도 전혀 맞지 않는다. 금연구역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매년 금연구역을 늘리기 보단 기존 장소에서 지속적이고 엄격한 흡연단속이 함께 이뤄져야 하지 않을까. 


홍한나(태장동)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한나(태장동)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1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