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유투브 인스타그램

형제갈비

20년 업력 수제양념갈비 전문점 심세현 미디어사업부 팀장l승인2018.09.17l수정2018.09.17 17: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년 갈비집 경력의 노하우로 만든 100% 수제양념갈비 전문점, 행구동 형제갈비(대표: 이성준)에서는 국내산 암퇘지 갈비만 사용해 만드는 진짜 갈비를 맛 볼 수 있다. 이 집의 특징은 질 좋은 갈비를 사용해 강한 양념 맛 보다 고기 본연의 맛을 느끼도록 만든다는 것.
 

 그래서 달콤 짭조름한 돼지갈비의 양념 맛이 강하지 않고 부드럽다. 특히 인공적인 단맛을 내지 않기 위해 설탕, 물엿, 카라멜 등의 재료를 사용하지 않는다. 세 가지 단계를 거쳐 만드는 비법 양념은 셰프인 이 대표의 아내가 직접 만들었다. 1차로 대파, 양파, 양배추 등 7가지 채소와 3가지 한약재를 넣고 만든 육수에 간장을 혼합하고 한 번 더 끓인다. 여기에 오로지 키위즙, 배즙으로 자연스런 단맛을 만들어 낸다. 마지막으로 참기름, 다진 마늘, 생강, 수제 천연양념 등을 넣어 비법 양념을 만들어 낸다.
 

 15~16가지의 재료가 들어가는데 모두 천연재료다. 고기는 먹기 좋게 제단하고 포를 뜨고 칼집을 낸다. 양념에 재워 3일 숙성한 뒤 손님상에 차려내는 돼지갈비는 부드러운 단맛, 짠맛, 감칠맛을 선사한다. 치악산 참숯 백탄에 굽는 수제 양념돼지갈비는 쫄깃한 육질과 입안에서 은은히 퍼지는 양념 맛이 잘 어우러진다. 이 대표 부부는 "경주에서 오랫동안 갈비집을 운영하며 쌓은 노하우와 원주 사람들의 입맛을 파악해 돼지갈비 레시피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개업을 준비하면서 원주의 인기 있는 돼지 갈비집은 대부분 맛을 보러 다녔다. 또 지금의 맛을 찾아내기까지 여러 번의 시도를 거쳤다. 미국산 최고등급 블랙 앵거스 CAB 갈비를 사용하는 소양념갈비도 인기메뉴다. 소갈비 역시 모든 과정은 수제로 만들어 진다. 먹기 좋게 5㎝ 정도로 제단하고 포를 뜨고 칼집을 낸다. 잘 퍼진 마블링으로 부드러운 식감과 달콤한 맛에 남녀노소 막론하고 좋아한다.
 

 

 형제갈비의 온소면과 냉소면은 고기를 먹고난 뒤 느끼함을 없애기에 딱 좋은 메뉴다. 직접 끓이는 특제 육수로 깔끔한 국물을 자랑한다. 커다란 놀이방도 갖추고 있다. 낮12시부터 밤11시까지 영업한다. 매주 수요일은 휴무. 행구동 1714-8

 ▷메뉴: 수제돼지갈비(250g) 1만2천 원, 참숯 생삼겹살(200g) 1만2천 원, 소양념갈비(300g) 2만5천 원, 온소면·냉소면 3천 원 등 ▷문의: 762-0092


심세현 미디어사업부 팀장  shimse35@naver.com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세현 미디어사업부 팀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0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