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유투브 인스타그램

원주도 쓰레기 대란 우려

재활용가능 폐기물 가치 폭락…민간업체 수거 꺼려 이상용 기자l승인2018.05.14l수정2018.05.14 11: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가정에서 분리배출한 폐기물은 원주시 환경사업소에서 처리되고 있다.

수도권에서 발생한 쓰레기 대란이 원주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원주시는 관내 공동주택 214개소를 대상으로 공문을 보내 협조를 요청하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섰다.

수도권 쓰레기 대란은 재활용가능 폐기물의 가치가 폭락한데 따른 것이다. 국제유가가 비정상적으로 하락한 데다 중국의 폐기물 수입금지 조치로 인해 재활용업체나 민간 고물상에서 재활용가능 폐기물 수거를 포기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원주에서는 약 3년 전부터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고 원주시 관계자는 전했다. 민간업체에서 이른바 돈이 안 되는 스티로폼이나 필름류 폐기물 등은 수거하지 않았던 것. 가정에서는 재활용가능 폐기물이어서 분리배출 했지만 민간업체에서 수거하지 않아 원주시가 처리해왔다. 원주시 관계자는 “스티로폼과 필름류 폐기물 가격이 하락함에 따라 3년 전 원주시에서 인력과 장비를 확충해 처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민간업체에서 수거하지 않는 재활용가능 폐기물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는 점이다. 대다수 공동주택에서는 재활용가능 폐기물을 민간업체에 매각해 공동경비로 사용하고 있다. 종이류, 종이팩, PET병, 캔류, 고철류, 의류 등은 돈이 되기 때문에 공동주택에서 배출하면 민간업체가 매입하고 있다.

그러나 재활용가능 폐기물의 가치 하락 및 생활폐기물을 혼합해 배출하는 사례가 늘면서 민간업체에서 수거를 꺼리는 상황을 맞고 있다. 원주시 관계자는 “민간 고물상을 모니터링 한 결과 공동주택에서 배출하는 재활용가능 폐기물의 매입가가 높고, 상태가 좋지 않아 수거를 포기하겠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원주시에서 수거해 처리할 경우 막대한 세금 투입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미 3년 전 인력과 장비를 확충한 상태에서 또다시 확충한다는 건 세금 낭비 지적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소각장 사용료도 인상돼 부담이다. 원주에는 소각장이 없기 때문에 경기도에서 소각 처리하고 있다. 경기도권 소각장 사용료는 1톤당 2016년 20만원, 2017년 27만원, 2018년 30만원으로 인상됐다.

이에 원주시는 민간업체에서 안정적으로 수거하도록 공동주택에 협조를 요청했다. 민간업체와 수거 계약 시 과도한 계약조건을 명시하지 않는 한편 이물질을 제거하고 배출해야 한다고 원주시 관계자는 당부했다. 또한 재활용가치가 낮거나 유해폐기물인 스티로폼, 유리병 중 잡병, 형광등, 건전지는 원주시에서 수거하기로 했다. 원주시 관계자는 “재활용품을 금전적 가치가 있는 폐기물로만 보지 말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자원순환 측면으로 인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상용 기자  sylee@wonjutoday.co.kr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18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