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유투브 인스타그램

저출산·고령화 대비 골든타임

원주투데이l승인2018.01.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원주시가 저출산·고령사회에 대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원주시는 인구정책 실무추진단을 구성, 대응전략을 모색하고 있다. 원주는 타 도시에 비해 중위연령이 낮다. 젊은 도시이다. 그럼에도 선제적 대응에 나선 건 전국적인 저출산·고령화가 원주시로선 몸값을 올리는 출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략이다. 일본 창성회의 의장인 '마스다 히로야'는 「지방소멸」이란 책에서 향후 30년 이내에 대도시만 생존하는 극점사회가 올 것으로 예측했다. 고령화로 인구 재생산의 잠재력이 극도로 저하된 상황에서 젊은 여성이 머무르지 않는다면 그 사회가 유지될 수 없다는 것이 이 책의 핵심이다.
 

 한국고용정보원이 지방소멸을 분석한 결과 2014년 기준으로 전국 소멸위험지역은 77곳이었다. 도내에서는 7개 지자체가 포함됐다. 그런데 2020년이 되면 도내 14개 지자체가 소멸위험지역에 포함됐다. 2025년이면 도내 18개 지자체 중 원주시를 제외한 17개 지자체가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따라서 원주시가 저출산·고령화에 착실하게 대비해나간다면 원주는 기회의 땅이 될 수 있다. 지금이 저출산·고령화에 대비하는 골든타임인 것이다.
 

 원주시 인구증가 추이는 도내에서 독보적이다. 최근 5년간 1만7천500명가량 증가했다. 원주혁신도시 조성으로 인한 수도권 공공기관 임직원 이주가 절대적이었다. 문제는 전체 연령대가 고르게 증가한 게 아니라는데 있다. 5년 전에 비해 39세 이하는 약 8천200명 감소했다. 핵심 생산가능인구인 25∼39세 청년인구 역시 2001년 7만4천여 명에서 2016년에는 6만6천여 명으로 줄었다. 반면 50∼64세는 5년 새 1만8천500명가량 증가했다.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1년 11.3%에서 2016년에는 12.5%로 늘었다. 강원도에서 실시한 장래인구 추계 결과는 더욱 암울하다. 2035년이 되면 원주시 노인인구가 전체의 29.7%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계된 것이다. 반면 생산가능인구는 73.1%에서 58.7%로 낮아지는 것으로 추계됐다.
 

 생산가능인구가 줄고 노인인구가 늘면 소비·투자가 감소해 만성적인 경제 저성장을 초래한다. 도시 경쟁력이 낮아지고, 활력이 떨어진다. 따라서 저출산·고령화 해소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수도권 못지않은 교육환경과 문화생활을 향유할 수 있도록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 아울러 인구 증가에 대한 환상에서 벗어나야 한다. 정치인들은 벌써부터 50만, 100만 도시를 외치고 있다.
 

 그러나 강원도의 장래인구 추계에서 2035년 원주시 인구는 36만2천200명이었다. 인구 증가의 환상은 도시의 발전 행태를 왜곡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경계해야 한다. 계획인구에 매몰돼 신규택지를 늘리게 되면 약삭빠른 투기자본은 주머니를 채울 것이다. 하지만 향후 전반적인 땅값, 집값 하락을 초래할 수 있다. 지금의 원주 규모가 살기에 적합한 도시일 수 있다.


원주투데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18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