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유투브 인스타그램

"인구위기 대응, 지역존립 문제"

원주시, 인구정책 실무추진단 가동 이상용 기자l승인2018.01.08l수정2018.01.08 17: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원주시가 저출산·고령사회에 대응하기 위해 인구정책 실무추진단을 본격 가동한다. 저출산·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단적인 예가 출산 및 사망으로 인한 자연적 증가가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것이다.

연도별 출생아수는 2013년 2천546명, 2014년 2천509명, 2015년 2천605명, 2016년 2천468명으로 감소 추세다. 2016년 출생아수는 역대 최저 수치였다. 반면 같은 기간 사망자수는 1천790명, 1천784명, 1천836명, 1천927명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자연적 인구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원주시 인구가 지속 증가한 건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이전 등으로 인한 전입이 많았기 때문이다. 전출보다 전입이 절대적으로 많아 사회적 인구수는 큰 폭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연령대별 모든 인구가 증가한 건 아니다.

2016년 말 원주시 인구는 33만8천여 명으로, 5년 전과 비교해 1만7천400명가량 증가했다. 하지만 39세 이하 연령대는 약 8천200명 감소했다. 반면 50∼64세는 1만8천500명가량 증가해 총인구의 23%를 차지했다. 총인구에서 65세 이상 노령인구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1년 11.3%에서 2016년 12.5%로 늘었다.

총인구 중 핵심 생산가능인구인 청년인구(25∼39세)는 2011년 7만4천여 명에서 2016년에는 6만5천400여명으로 감소했다.

 

인구피라미드, 항아리형→역삼각형 변화

인구 1천 명 당 혼인건수인 조혼인율은 전국평균보다 원주가 낮은 수준이다. 2016년 기준으로 원주시 조혼인율은 5건인 반면 전국평균은 5.5건이었다. 초혼연령도 매년 높아지고 있다. 2016년 원주시 초혼연령은 남자 32.4세, 여자 29.88세였다. 5년 전과 비교해 남자는 0.81세, 여자는 0.99세 높아졌다.

평균 초혼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평균 출산연령도 높아졌다. 2006년에는 25∼29세 연령대 출산율이 가장 높았다. 그러나 2016년에는 30∼34세 연령대 출산율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35∼39세 연령대의 출산율도 증가했다.

2015년 기준으로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총인구의 12.3%였으나 베이비부머가 노인인구가 되는 2020년이 되면 14.7%로, 원주시도 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해 인구피라미드는 현재 항아리형 구조에서 2045년에는 아랫부분이 좁아지고, 윗부분이 넓어지는 역삼각형으로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

 

노인인구 증가, 만성적 경제 저성장 촉진

저출산·고령화가 지속되면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해 노동력이 부족해진다. 노인인구 증가로 인해 소비와 투자가 감소하며 내수시장이 위축돼 만성적인 경제 저성장을 촉진하는 결과로 이어진다. 또한 생산가능인구 감소로 자녀세대가 부담해야 할 부양비가 늘 수밖에 없다.

이에 원주시는 인구정책 관련 업무를 추진하고 있는 15개 부서 21명으로 실무추진단을 구성했다. ▷결혼 지원(청년 일자리·주거) ▷임신·출산 지원 ▷보육·양육·교육지원 ▷가족친화 환경조성(안전·공원·교통·먹거리·문화) ▷노인 지원 ▷귀농 지원 부서에서 참여하고 있다.

원주시 관계자는 “인구위기에 대응하지 못하면 우리 지역이 존립하지 못한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우리 실정에 맞는 시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용 기자  sylee@wonjutoday.co.kr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18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