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유투브

강릉대 무책임한 발언에 원주시민들 분노

현재 교명변경-"통합추진 당시와는 별개 사안" 김민호 기자l승인2008.03.05l
기사 댓글 총 2
똘레랑스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것은 학교는 학생을 위해 존재하며,
학생은 학교를 통해 경쟁력을 키워 사회에 쓰임을 받아야하는것인데...
이런 분위기 또 비양심과 이기심이 난무한 가운데 과연...
통합을 왜 했나요? 도데체 지금 변한게 뭔가요?
학생들이 좋아진게 있나요?
학교 교수,교직원의 직장을 더 좋게 만들기위해 노력하지말고,
자신들의 희생으로 학생들이 돋보이는 교육에 힘써주세요.

2008.03.07 21:14

강원도사랑

강릉대의 매우 오만하고 뻔뻔스런 이기주의는 원주시민은 물론이고 원주대학 총동문분들을 분노케 하는게 당연하겠죠. 자기네 강릉이라는 지명을 억지로 사용하려고 하는 것은 물론이고, 총동문회의 의견을 전혀 청취하지 않고 끝까지 밀어붙이기식으로 나아가니, 어떻게 화가 나지 않을 수가 있겠습니까? 기사를 보는 저도 너무 화가 나는군요.

2008.03.07 10:01

0 / 최대 400byte

자동등록방지 코드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0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