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유투브 인스타그램
기사 (전체 765건)
[포토뉴스] 눈 덮힌 매지호수
한파가 기승을 부린 지난 12일, 꽁꽁 얼어붙은 매지호수 위로 흰 눈이 소복히 쌓인 모습이 파란 하늘과 대조적으로 시린 겨울풍경을 연출했다. 평소 호수 가운데 덩그러니 놓인 거북섬이 눈길을 따라 금방 닿을 만큼 가까워 보인다.
박수희 기자  2018-01-15
[포토뉴스] 강아지
고현석  2018-01-08
[포토뉴스] "새 몫으로 남겨두셨나…"
늦가을 감을 수확할 때 다 따지 않고 남겨두는 감을 까치밥이라고 한다. 먹을 게 부족한 겨울철, 까치를 위한 배려다. 세상의 모든 생명을 소중히 여겼던 선조들의 따뜻한 마음이 엿보인다. 제 몫인 줄 알았던 걸까. 단계동 피자헛 뒤 주택가 감나무에서 참...
황병민 기자  2017-12-18
[포토뉴스] 한파에 원주천 살얼음
지난 5일 수은주가 크게 떨어지며 올 들어 가장 추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원주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8℃를 기록했다. 그러나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기온은 영하 10℃ 가까이 됐다. 갑자기 찾아온 강추위로 원주천에 살얼음이 얼었다.
황병민 기자  2017-12-11
[포토뉴스] 규수(閨秀)
경창수  2017-12-04
[포토뉴스] 문제는 쓰레기 무단투기!!
지난18일 우산동 주택가 골목에서 발견된 쓰레기 불법투기 현장. 우산동 원룸촌은 곳곳에는 이렇게 함부로 버린 쓰레기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다. 단속하고 과태료를 부과해도 사라지지 않는 쓰레기 무단투기…우리사회의 자화상인 것 같아 씁쓸하다....
박수희 기자  2017-11-20
[포토뉴스] 자연이 빚은 예술, 수석-폭포
한영복  2017-11-06
[포토뉴스] 장미
장용식  2017-10-09
[포토뉴스] 모자폭포(母子瀑布)
김흥수  2017-09-04
[포토뉴스] 반가사유상
이진영  2017-08-14
[포토뉴스] 쓰레기장 전락한 관광지 입구
이 도로는 소초면 흥양2리 국립공원 치악산 황골탐방로로 진입하는 관문 도로입니다. 그런데 생활쓰레기 투기 지정장소가 아님에도 각종 쓰레기를 무단투기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습니다. 치악산은 전국에서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고 있으며, 관광객 대부분은 이...
신재욱(소초면)  2017-07-31
[포토뉴스] 도심분수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밤낮으로 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더위를 피해 공원을 찾는 시민이 늘고 있다. 지난 18일 무실동 너름공원 바닥분수에서 올라오는 물줄기로 더위를 식히는 초등학생들의 표정이 시원해 보인다.
최다니엘 기자  2017-07-24
[포토뉴스] 포토에세이-거북섬 백화현상 해소
가마우지 배설물로 인해 백화현상이 심각했던 흥업면 매지호수 내 거북섬이 제 모습을 되찾았다. 지난주 내린 장맛비로 배설물이 씻겨져 본연의 푸른 기운을 회복한 것. 장대비를 피하기 위해 상당수 가마우지도 둥지를 잠시 떠난 모습이다. 하지만 나무에 붙어 ...
최다니엘 기자  2017-07-17
[포토뉴스] 抽象의 美
이정동  2017-07-03
[포토뉴스] "더위야~ 물렀거라!"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낮기온이 30도를 넘는 등 한여름 같은 더위가 지속되고 있다. 이 때문인지 도심에 있는 분수들이 물을 뿜는 모습을 보면 시원함을 느끼게 된다. 특히 시립중앙도서관 앞에 조성된 단구공원 열린광장 내 분수는 규모가 크고...
박수희 기자  2017-06-05
[포토뉴스] 월악산
석영배  2017-06-05
[포토뉴스] 계곡수림(溪谷樹林)
김흥수  2017-05-01
[포토뉴스] 폭포수
김영용  2017-04-03
[포토뉴스] 김삿갓
고현석 전 상지여고 교사  2017-03-06
[포토뉴스] 자연이 빚은 예술, 수석
고연택  2017-02-0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18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