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유투브 인스타그램
기사 (전체 3,352건)
[건강] 감자가 '땅속의 사과'인 이유
포슬포슬 고소하고 담백한 햇감자가 나왔다. 전, 볶음, 조림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고마운 식재료 감자는 탄수화물 덩어리라는 오해가 있지만 알고 보면 다른 영양도 풍부하다. 감자가 '땅속의 사과'로 불리는 이유는 비타민 C가 많기 때문...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2024-03-11
[건강] "중년 여성 간암 너무 많아"
작년 12월 보건복지부-중앙암등록본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여성 간암 신규 환자는 3924명이나 됐다. 매년 4000명 정도의 신규 환자가 쏟아진다. 술을 많이 마시는 남성 환자가 1만 1207명이지만 여성도 적지 않다. 왜 여성 환자가 ...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2024-03-11
[건강] "갱년기 지나면서 확 늙었어"
중년 여성 진료를 보다보면 이런 말을 정말 많이 듣는다. 복부 비만은 기본이고, 특히 피부 탄력이 저하되어 잔주름이 많이 생겼다던가 머리카락이 빠지고 가늘어져 머리 숱이 현저히 줄어든 분들도 많다. 이런 외적인 변화 뿐 아니라 감정기복이 심해지거나 우...
김민아 경희미려한의원 원장  2024-03-11
[건강] 감기 증후군
코, 인두, 후두, 기관 등 상기도의 염증성 질환을 총칭하는 용어로 대부분이 감염에 의해 생기고 알레르기가 유사한 증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대부분 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으로 원인 바이러스로는 리노바이러스 등 8종의 바이러스에 200개 이상의 균종이 있고...
김현식 성지병원 내과 전문의  2024-03-04
[건강] 라면에 냉이 듬뿍 넣었더니…
냉이는 이른 봄의 대표 나물이다. 단백질이 많고 칼슘과 철분이 풍부한 건강식품이다. 쌉쌀한 맛과 향이 좋아 식감을 높일 수 있다. 주로 국이나 찌개에 넣거나 나물로 무쳐 먹는다. 냉이에 대해 알아보자. 국가표준식품성분표에 따르면 냉이(데친 것) 100...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2024-03-04
[건강] 이 식품만 피해도 뱃살 빠진다…뭐길래?
뱃살을 빼기 위해 가장 피해야할 식품 4가지를 꼽으면? 전문가들은 단연코 단 음료, 튀긴 음식, 정제 탄수화물, 가공 식품을 피해야 할 가장 나쁜 음식으로 선정했다. 뱃속 깊숙이 저장된 내장지방은 다른 유형의 지방보다 더 해롭다. 주요 장기의 감각 신...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2024-03-04
[건강] 무지외반증, 간단한 비절개 최신 수술법
최근 유명 여배우가 SNS를 통해 무지외반증으로 인한 통증을 호소하며 수술 경험자들의 조언을 구해 화제가 되었다.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둘째발가락 쪽으로 심하게 휘어져 엄지발가락 관절이 돌출된 것을 말한다. 증상이 심해지면 엄지발가락이 둘째발가락과...
박경준 성지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2024-02-26
[건강] 버섯 먹으면 좋은 이유 알아두세요
버섯은 항암 성분이 있어 약으로 쓰이기도 하고, 다양한 영양소 덕분에 건강식으로 꼽힌다. 버섯은 비타민D를 공급하는 흔치 않은 식자재다. 표고버섯을 햇볕에 노출하면 비타민D를 만든다. 볕을 잘 쪼인 표고버섯 2~3송이면 하루 권장량을 섭취할 수 있다....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2024-02-26
[건강] "커피 대신 '이런 차' 마셔라"
잠을 쫓아야 할 때가 아니더라도 이제는 그냥 습관처럼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뭔가를 마셔야 한다면 커피보다는 차(茶)를 선택하는 게 건강에 이롭다고 말한다. 각 차의 성분에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꾸준히 차를 섭취하면 장기적으로...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2024-02-26
[건강] 주사 피부염
절기상 입춘이 지나고 불어오는 훈풍이 봄의 문턱에 와 있는 듯하다. 우리 피부는 항상 절기보다 조금 더 먼저 변화를 일으킨다. 이 시기에 갑자기 찾아온 봄을 시샘하듯 얼굴에 울긋불긋한 발진이 나타나기도 하는데 보통 여드름과 흡사하지만 전문적인 명칭은 ...
김상동 닥터스킨피부과 원장/ 피부과전문의  2024-02-26
[건강] 하지정맥류, 최소 침습 레이저 치료
하지정맥류는 다리의 정맥이 비정상적으로 부풀어 오르는 질환으로 다리의 통증, 피로감, 부종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 유전적인 요인, 노화, 비만, 장시간 서 있거나 앉아 있는 자세 등이 하지정맥류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이러한 요인들은 하지의 혈액순환...
송창수 성지병원 외과 전문의  2024-02-19
[건강] 너무 많은 대장암…가장 나쁜 식습관은?
불과 20~30년 전만 해도 대장암은 눈에 띄는 암이 아니었다. 지금은 한 해에 3만3천 명에 육박하는 신규 환자가 쏟아지는 국내 최다 암 중의 하나다. 역시 식습관의 영향이 가장 크다. 과거에 비해 고기 구이-가공육을 비교적 자주 먹으면서도 꼼꼼하게...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2024-02-19
[건강] 내 핏속의 지방 덩어리…혈관 망치는 고지혈증
네덜란드 전 총리 부부의 동반 안락사가 최근 주목받았다. 93세 동갑으로 70년을 해로한 부부는 뇌졸중(뇌경색-뇌출혈) 후유증으로 극심한 고통을 겪어왔다. 뇌졸중은 생명을 위태롭게 하고 한쪽 몸 마비, 언어-시력 장애 등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2024-02-19
[건강] 담석증이란?
식생활이 변화되고 특히 지방질 식사의 비율이 높아진 이후에 발병이 늘어난 질환 중 한가지가 담석증이다. 식사 후 소화가 잘 안되고, 상복부나 우상복부의 통증을 느끼며, 특히 지방질 식사를 한 후에 통증이 자주 발생하는 경우 담석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문진수 성지병원 병원장 외과 전문의  2024-02-05
[건강] "운동으로 뱃살만 뺄 수 있을까?"
모두에게 꼭 맞는 한 가지 운동법이 없는 것처럼, 꼭 이렇게 해야만 한다는 법칙 같은 것도 없다. 건강한 삶을 위해 꼭 필요한 운동. 올해는 살도 빼고 건강을 유지하겠다는 다짐을 했다면 운동에 관해서 유연한 자세를 가져야 한다. 운동에 대해 달리 생각...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2024-02-05
[건강] 치과 임플란트 치조골 이식이란?
최근 들어 치과에 방문하는 환자분들 중 치조골 이식에 대해 궁금해 하시는 분들을 간혹 뵙게 됩니다. 치조골 이식은 진행성 치주염의 재생 치료 등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면 급여 항목이 아니지만, 최근 들어 여러 가지 개인 치과 보험에서 치조골 이식에 대해...
모동엽 부부치과 원장  2024-02-05
[건강] 대장용종
대장용종증은 대장의 점막에서 발생하여 대장관안으로 튀어나오는 일종의 혹 모양을 띄는 질환을 말하며, 흔히 폴립(polyp)이라고도 부른다. 대장에 발생하는 가장 흔한 질환으로 보통 성인의 15~20%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장 용종은 대부...
이성원 성지병원 내과 전문의  2024-01-29
[건강] 단백질 더 먹으라는 신호?
추운 겨울이기는 하지만 툭하면 콧물이 흐르고 자꾸 아프거나 푹 쉰 것 같은데도 계속 피곤하다면 우리 몸에 '단백질'이 더 필요하다는 신호일 수 있다. 근육량을 늘릴 뿐 아니라 건강을 유지하는데 꼭 필요한 단백질, 단백질이 부족하면 어떤 ...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2024-01-29
[건강] 난치성 질환인 반복각막짓무름이란?
이 질환은 아마도 들어본 적이 많지 않으실 것 같다. 그러나 드물지 않게 발생하며 이 질환으로 고통스러워하는 분들이 꽤 많다. 재발성 각막상피 미란이라고도 하며 반복적으로 저절로 각막에 상처가 생기는 증상이다. 애완동물의 발톱, 종이, 나뭇가지, 마스...
송원석 드림연세안과 원장  2024-01-29
[건강] 무릎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
나이가 들면서 무릎 통증으로 등산이나 야외 활동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아진다. 처음에는 계단을 오르거나 운동할 때 시큰거리는 수준이었지만, 점차 통증이 심해서 앉았다 일어날 때도 무릎이 아프다. 이러한 무릎 통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연골 손상이다. ...
김태우 성지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2024-01-22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특별자치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등록연월일 : 2012년 04월 0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발행인 : 심형규  |  편집인 : 오원집  |  대표전화 : 033)744-7114  |  팩스 : 033)747-9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민
Copyright © 2024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